top of page

열왕기상 17:17-24, 5월16일 목요일



교회가 숲속에 있는듯하네요~!

그 여인이 엘리야에게 말하였다. “이제야 저는, 어른이 바로 하나님의 사람이시라는 것과, 어른이 하시는 말씀은 참으로 주님의 말씀이라는 것을 알았습니다.”(왕상 17:24)

사르밧 과부의 모습은 오늘날 망가지고 무너진 삶에 허우적대는 누군가를 가르킵니다. 사회구조적 소외된 자, 또는 누군가의 도움을 받을 수 없을 정도로 피폐해진 영혼들, 가뭄에 마지막 음식을 먹고 죽고자 했을만큼 막막함이 삶에 크게 자리하고 있는, 우리와 가까이 지내지만, 차마 이런 마음을 나눌 수 없는 사람들의 삶을 사르밧 과부가 드러내고 있다는 말입니다.


이런 삶에 엘리야라는 불청객이 들이닥쳤습니다. 없는 살림에 먹을것을 청하는 낯선 여행객에게 사르밧 여인은 먹고 죽을 만큼 소박한 마지막 먹거리를 엘리야에게 나옵니다. 상황이 좋지 않아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삶을 나눌수 있는 근본적으로 선한 마음을 가진 이 여인은 아들 하나 간신히 붙들고 사는 어쩌면 마지막 희망처럼 기대어 있는 존재로서 아들이었을지 모릅니다.


이런 황량함이 느껴지는 삶에 왕이라 불림 받는 아합왕은 우상숭배에 몰두했으니 마땅히 해야할 책임은 없이 권위와 권세에 기대여 삶을 자랑하는 이기적인 삶은 당연히 이런 여인이 눈에 들어올리 없었을 것입니다.


죽어라 죽어라 하는 것처럼, 사르밧여인의 아들이 원인모를 질병으로 죽었습니다. 이제 기대어있을 존재가 무너진 이 여인이 타박할 자는 엘리야 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왕이 잘못해서 무너진 북이스라엘에 하나님이 내린 심판으로 이런 연약한 자들이 고통을 받으니, 당연히 원망과 고통을 토해낼 대상이 필요했을 것입니다. 엘리야를 향해 "하나님의 사람 당신이 왜 내 삶에 끼어들어, 내 죄를 생각나게 하고, 아들을 죽게했습니까?" 억지 같은 이 피를 토하듯 던진 문장에 엘리야가 주저하지 않고 응답합니다.


아들을 끌어안고 엘리야가 주저하지 않고 하나님께 간절히 기도하자, 아들이 다시 살아납니다. 그리고 이 여인이 엘리야가 진정한 하나님의 사람임을 인정하고, 엘리야의 말이 하나님의 말씀이라고 고백합니다.


고난을 이겨낼수 있을때, 기적을 경험할때, 기대어 있던것들이 회복될때 우리는 하나님을 확인합니다. 고난을 받을때, 고통이 몰아칠때 어느것도 기댈것이 없을때 우리는 하나님을 원망합니다. 삶은 이렇습니다.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그때나 지금이나 우리들이 하나님과 관계하는 모양은 달라지지 않습니다. 좀더 성숙하다는 건 달라지기 위한 노력이 아니라, 스스로 우리의 존재가 이렇다는 것을 인정하는 것이 아닐까?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우리는 늘 하나님 앞에 부족한 존재입니다.


묵상

고난과 동행하시나요? 무엇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십니까? 평온하세요? 무엇을 기대하며 살고 있습니까?


중보기도

  1. 열린교회의 부흥을 위해서 기도해주세요. 이번주 주일은 성령강림절입니다. 성령의 깊은 이해를 가지며 부흥을 위해 기도합시다.

  2. 오클랜드 교회 캠퍼스가 이번주에 마켓에 올라갑니다. 이 과정은 여전히 두렵고 떨리는 마음입니다. 그래도 기대하고 소망하며 우리들이 기대하는 것보다 하나님이 이끄심을 함께 기도했으면 합니다.


조회수 55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