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열왕기하 4 : 1~7, 2024.06.25 (화)



낯익은 뒤통수들 ^^

예언자 수련생들의 아내 가운데서 남편을 잃은 어느 한 여인이, 엘리사에게 부르짖으며 호소하였다. “예언자님의 종인 저의 남편이 죽었습니다. 예언자님께서도 아시다시피 그는 주님을 경외하는 사람이었습니다. 그런데 빚을 준 사람이 와서, 저의 두 아들을 자기의 노예로 삼으려고 데려가려 합니다.” (열왕기하 4:1)

엘리야와 엘리사의 이야기는 예언자 이야기 이상의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엘리야는 사르밧여인을 엘리사는 오늘 본문이후에 수넴여인과의 이야기를 품고 있고, 오늘 본문에는 오늘날 일어날법한 경제적 어려움에 처한 가정에 빚쟁이가 하는 처사는 우리에게 익숙하게 와닿습니다.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빚쟁이와 돈을 빌려준 사람의 관계는 냉정하고 인간적인 삶의 이상의 반응으로 어려움을 당한자는 지속적으로 어렵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엘리사에게 호소한 여인도 혼자된 여인으로 두 아들을 어렵게 건사하고 있었고, 예언자 수련생이었던 남편이 죽게되자 그가 진 빚을 다 떠안은 상태입니다. 이에 간절함으로 엘리사에게 사정을 이야기하고 엘리사는 그 여인이 가진 기름병에 기름을 가득채우는 기적과 함께 그 기름을 팔아서 빚을 갚고 먹고 살수 있는 길을 마련한다는 이야기입니다.


엘리사의 이야기는 결국 엘리야가 사르바과부에게 행했던 비슷한 일을 행하면서 아들을 지켜내는 비슷한 플롯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 플롯이 주는 메시지는 지금이나 당시나 여전히 여려움에 처한 여인들이 있었고, 그들의 마지막 희망이 아들을 잃을뻔한 위기속에서 예언자들이 이를 도왔다는 것에 있습니다.


시간은 지나도, 삶의 고통은 비슷합니다. 아무리 새로운 기술이 생겨나도 인간이 부딪히는 어려움은 늘 같습니다. 그러니 예언자의 인물의 바뀌어도 그들이 겪어는 내는 삶, 돌봐야 하는 삶은 같습니다.


교회도 어디 다르겠습니까? 분위기는 많이 달라졌어도, 교회가 해야할 사명은 바뀌지 않습니다.

열린교회가 버클리 한인연합감리교회 였을때 했던 사역을 아직도 꿈꾸고, 열린교회가 버클리 한인연합감리교회에서 헌신했던 분들의 비슷한 헌신과 노력으로 든든이 지금도 세워지고 있는 것입니다.


묵상

지금으로 부터 딱 20년전의 내 모습을 떠올려보세요! 그리고 지금 내가 하고 있는 일과 비교해보세요.


중보기도

  1. 내일부터 오린다 캠퍼스 공사가 시작됩니다. 생각보다 더운날씨에 순조롭게 공사가 시작되도로 기도해주세요.

  2. 열린교회가 지속적으로 그 사역을 이어가도록 기도해주세요.

조회수 64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