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잠언 29장-30장, 1월18일 월요일



"주님께 두 가지 간청을 드리니, 제가 죽기 전에 그것을 이루어 주십시오. 허위와 거짓말을 저에게서 멀리하여 주시고, 저를 가난하게도 부유하게도 하지 마시고, 오직 저에게 필요한 양식만을 주십시오.: (잠언 30:7-8)



"야게의 아들 아굴"의 잠언이라고 소개하는 잠언 30장을 보면, 그의 소박한 두가 소망이 담겨있습니다. 아굴의 잠언이라고도 하는데, 아굴이라는 인물에 대해서는 정확하게 알려진 바는 없습니다. 무명 신앙인의 고백으로 기록이라고 보셔도 될 듯합니다.


아굴의 두 가지 소원은, 허위와 거짓말이 자신의 삶에서 멀어지고, 물질에서도 자족하는 마음을 갖기를 원한다고 합니다. 개인적인 소망처럼 보이지만, 지극히 공동체적인 소망이 담겨있는 말입니다.


논어에 보면 수기(修己): 자아의 존재론적 완성을 도모하는 노력, 이 완성돼야, ‘안인(安人)': 공동체 구성원, 타인을 평안하게 하려는 지향, 이 완성된다고 합니다.


아굴이 고백하는 허위와 거짓말을 멀리하고, 물질에 있어서도 자족할 때, 공동체를 온전히 완성하는 지혜를 얻을 수 있다는 의미입니다.


삶은 늘 목표지향이다 보니 허위와 거짓말이 스치듯 삶에 묻어나게 되고, 물질의 풍요를 위해 아무리 노력해도 만족을 찾을 수 없을때가 있습니다. 목표에 방점은 둔 삶은 과정은 수단이 되다 보니, 이런 리더쉽은 사람도 가볍게 여길 수 있습니다. 하지만, 아굴의 고백처럼 이런 삶에 방점을 두면 사람을 돌보고 나를 넘어서 타자에 대한 깊은 이해가 함께 생긴다는 말입니다.


오늘 아침, 아굴의 고백은 우리를 좀 더 깊은 영적 여정으로 초대합니다. 나를 넘어서 다른 사람을 볼 수 있다는 것은 하나님의 사람으로서 축복입니다.



묵상

만족하지 못하는 것은 어디서부터 오는 마음인 것 같으신가요?


중보기도

  1. 열린 교회를 위해서

  2. 코로나바이러스의 종식을 위해 치료제와 백신이 신속하게 공급되도록

  3. 교회 모든 스텝들을 위해서

  4. 박두진 권사님을 위해서 기도해주세요.

조회 44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주소 303 Hudson Street, Oakland,  CA 94618. 전화 510-652-4155 

© BKUMC DESIGN TEAM. ALL RIGHTS RESERVED. 

  • Facebook
  • YouTube
  • Instagram
  • Kakao Talk
  • We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