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08.23 (수)사도행전 26 : 1~12



아그립바왕이 바울이 변론할 수 있도록 기회를 줍니다. 이 기회에 적극적으로 응답을 합니다. 바울은 부활을 증거한 것을 이렇게 감옥에 갇혀 있다는 것을 이야기하고 더불어 자신이 과거에 어떤 삶을 살았는가에 대한 고백을 합니다. 즉 자신이 유대인들에게 고발을 당한것은 전에는 이 유대인들 편에서 예수 믿는 자들을 옥에 가두는 일을 했지만, 지금은 오히려 예수를 전하는 자가 되었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즉 자기들 편에서 돌아선 바울이 유대인들에게 가시같은 존재가 되었다는 것이겠죠.



그리스도인은 일상적인 방향을 거슬러 예상치 못한 방향을 향하는 존재들인것 같습니다. 이렇게 생각하니 그리스도인으로 세상을 살아가는 것이 만만치 않은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멘토인 목사님이 큰 수술이후에 폐쇄증을 앓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비행기를 타고 보고 싶어 오고 싶어도 긴 비행을 하기 어렵다는 것입니다. 이 분의 삶은 늘 예리한 칼날과 같아서 곁에 있으면 베일 것 같은 날카로움을 지닌 분이었습니다. 예전 같지 않다는 말씀중에 나온 이야기 속에서 확인한것은 더할나위 없이 부드러워진 마음을 읽을 수가 있었습니다.


또 다른 존경하는 목사님이 일찍 은퇴를 선언하셨습니다. 강단에서 설교중에 교인들에게 나누셨으니 모두가 놀랬습니다. 그리고 교회를 두교회로 분리개척을 진행한다고 합니다. 예배당이 꽉찼으니 더 넓은 공간을 찾아가는 것이 아니라, 분리개척으로 교인들이 나눠지기를 바래는 마음으로 결정을 했다고 합니다. 목사님 혼자 결정한것은 아니고 교인들이 응답하고 함께 계획하고 결단했다고 하니, 그 목사님의 그 성도들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우리의 평온한 의식을 흔들어놓는 좋은 선생들이 주변에 있습니다. 저는 어제 하루종이 이 선생들의 발자취를 따라 지나온 시간을 돌아보고 앞으로 삶을 준비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분주할 것 같기도 하고, 새로움에 기대도 되고, 여기에 더 큰 하나님의 계획에 내가 과연 순종하며 나갈 수 있을까?를 고민하는 시간을 보냈습니다.


바울은 오늘 또다른 선생으로 익숙해져버린 관성적인 삶을 흔들어놓습니다. “어찌하여 못믿을까?” 늘 잊어버리고 살던 기본적인 신앙이 하루를 이끌어냅니다.


중보기도

날씨가 덥습니다. 건강조심하시고 새롭게 학기를 시작한 아이들, 새로운 출발하시는 분들, 새로운 도전을 하시는 분들을 위해서 기도해주세요.

목요일에 청년들 테이블링을 위해서도 기도해주세요.

조회수 55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