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08.29 (화)사도행전 28 : 1~10



이야기를 연결하면 바울은 로마황제의 직속부대와 함께 로마로 가는 중입니다. 해안가 도시를 끼고 가는 도중에, 바울 호송을 책임지던 백부장 율리오는 기후가 좋지 않다는 바울의 만류에도 선장과 선주의 말을 듣고 항해를 강항해다 배가 침몰하는 사건이 벌어집니다.


그렇게 침몰한 배에서 살아남은 자들이 멜리데섬에 살아남게 된 것입니다.


지중해의 겨울바다는 험난합니다. 큰 파도와 광풍이 자주 부는 관계로 특히 전도여행을 통해 이 상황을 몸으로 경험한 바울은 이 상황을 누구보다 잘 알았습니다. 그런데 사람들이 바울의 말을 듣지 않습니다. 그리고 배가 침몰해서 섬에 갇히게 되는데, 이 고난은 바울이 복음을 증거하는 또 다른 기회로 만들어집니다.


멜리데섬 주민들이 표류하며 섬에 들어온 사람들을 돌봅니다. 불을 피워 몸을 녹이려고 하는데, 바울이 집어든 나무더미에서 뱀이 튀어나와 바울을 물었습니다. 섬사람들이 곧 바울이 죽을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멀쩡합니다. 이 장면을 본 사람들이 처음에는 큰 죄인이니 이렇게 살아남고도 벌을 받는다고 이야기했지만, 아무일 없이 멀쩡한것을 보고는 신이라고 이야기합니다.


이를 본 섬사람들이 아픈자들을 바울에게 보이기 시작합니다. 예상치 못한 상황의 전개에서 바울은 기도하고 안수하여 이들은 고칩니다. 그리고 떠날 때 필요한것들을 가득 채워주었다는 것으로 오늘 본문이 마무리 됩니다.


바울이 경험하는 고난속에 하나님이 어떻게 역사 하시는지를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고난이 엄습하면 사람들은 거기서 최악을 걱정하지만, 바울은 이런 상황에서도 신실하게 예수를 증거합니다.


섬에 있는 사람들은 바다를 끼고 사는 사람들이라 다신과 미신에 익숙한 자들입니다. 바울을 보며 보인 반응을 통해 얼마나 예민하게 하늘의 뜻을 점치는지 알 수 있습니다. 이런 자들에게 바울은 신으로까지 보였고, 이런 상황에서 바울은 복음을 전하는 데 주저하지 않습니다. 로마로 압송되어가는 바울이 오히려 로마로 가는길에 복음을 전하며 바울이 믿고 행하는 진리가 무엇인지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어제, 청년들을 위해 사용될 트리니티 교회 건물을 둘러보고 왔습니다. 오랫동안 사용하지 않아서 이런 저런 손볼 것들이 많아 보였습니다. 무너진 교회 간판, 관리 안된 야드에 누군가가 깨뜨린 유리 그리고 오피스 건물에는 오랫동안 사용 안해서 생긴 다양한 문제들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한편으로는 막막해 보였지만, 한편으로는 잘 가꾸면 좋은 은혜의 자리가 될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할일이 많습니다. 위해서 기도해주시고, 이런 사역을 들을 통해서 부족함이 없도록 더욱 기도해주시기 바랍니다. 연회에서는 저희 청년사역을 힘있게 후원하겠다고 합니다. 거룩한 부담입니다. 교회가 문닫는 시대에 우리는 부흥을 꿈꾸니 감사한일입니다. 그러니 더욱 크게 기도하고 많은 후원이 필요합니다.


중보기도

이번주 토요일에 선교 디너가 있습니다. 어제 저희 교회에 찬양인도를 부탁해왔습니다. 갑작스럽지만 승락을 하고 준비하고 있습니다. 기도해주시고 오랫동안 함께 해온 선교디너가 성황리에 잘 마칠 수 있도록, 더불어 우리에게 주신 사명을 잘 감당할 수 있도록 기도해주세요.



조회수 46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