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09.21 (목)히브리서 11 : 1~7



오늘 본문은 소위 믿음장으로 알려진 히브리서의 하이라이트입니다. “믿음은 바라보는 것들의 실상이요, 보지 못하는 것들의 증거니”(11:1) 이런 저런 이유로 성경암송에 익숙한 본문 구절입니다. 새번역 성경본문은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확신이요, 보이지 않는 것들의 증거입니다.”라는 말로 그 맛이 살짝 다르지만 본문이 의미하는 이해는 쉽게 읽혀집니다.


믿음은 신앙생활에서 매우 중요하게 여겨져 왔습니다. “확신”과 “증거”들은 믿음을 통해 드러난다는 것인데, 이런 믿음에 대한 이해를 위해 히브리서는 구약에서 아벨, 에녹, 노아의 믿음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이들이 드러낸 믿음의 개념은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였다”라고 읽혀집니다.


신앙생활이 깊다라고 할 때, 우리들은 이런 믿음의 삶이 드러나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신앙생활이 깊다는 것은 드러나지 않는 믿음을 통해 확고해지는 것입니다. 드러나지 않지만 드러나지는 뭐 그런 복잡하고 이해하기 힘든 모습을 통해 신앙생활의 무게를 이해할 수 있다는 말입니다. 그만큼 믿음은 눈으로 드러나지는 것을 통해 그대로 따라 갈 수 있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을 기쁘게 하였다”라는 것에 무게를 두고 이해해야할 것 같습니다. “확신”을 가지고 “증거”하는 것이 믿음의 모습이라고 하니까, 신앙생활도 “확신”을 가지고 “드러내는 삶(증거)”을 사는 것이 중요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오늘은 교회의 소방점검이 있는 날입니다. 7년만에 이루어지는 소방점검입니다. 어제 비상구 등과 스모그 체크 경고등 그리고 부엌에 카본 경고장치를 달았는데 임박한 일정이라 소화기는 교체를 못했습니다. 담당자와 통화하면서 나중에 사진을 찍어서 이메일을 보내면 되니까 걱정말라는 말에 마음을 놓고는 돌아왔습니다.


이런 일에도 확신과 증거가 작동합니다. “괘찮다”는 확신과 통화한 “증거”로 아무걱정(?!)없이 소방점검을 받을 마음을 가지게 됩니다.


참고로, 교회 정원도 어제 전은헌 장로님과 깨끗하게 정리했습니다. 뭔가를 심고 가꿀 생각을 하니 기분이 좋습니다. 기억하시고 뭔가를 가져오시면 잘 가꿔보도록 하겠습니다.


중보기도

환절기 감기가 유행중이라고 합니다. 건강조심하시고, 특히 소망회 회원들을 위해서 기도해주세요.

조회수 56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