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11.15 (수)잠언 17 : 1~12



새벽 5시에 카톡 문자 두개가 날라 들었습니다. 이민자로 사시는 분들은 다들 경험하시겠지만, 새벽문자 만큼 놀래 키는 게 없습니다. 한국에 가족들 중에 무슨 일이 생겼나 하는 걱정스러운 마음에 잠결에 더듬더듬 핸드폰을 확인했더니, 예전에 사역하던 교회 목사님이 제 별호를 지었고 전각을 파서 보내겠다는 내용이었습니다.


지으신 별호는 “귓돌”(모퉁이돌)이라는 뜻이고, 두인도 하나 지으셨는데, “니양지껏”이라는 순수 우리말로, “별거아니니 포기하지 말고 영기를 내라”라는 뜻이라고 합니다. 이렇게 도장을 세게를 파는데, “귓돌/김규현/ 니양지껏”이 한벌 도장세트이고, 두인은 글의 오른쪽 위에 찍는 것이라고 합니다.


새벽에 느닷없이 날아든 제 별호는 10여년전에 저에게 약속한 것이었습니다. 잠결에 든 생각은 이걸 잊지 않고 새벽에 보내는 걸 보니, 지난 시간을 더듬어 보내고 계시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하여간, 저에게 다른 별명이 하나 생긴 것이 “귓돌”이라고 하니까, 앞으로 저를 부르실 때 “귓돌” 목사님이라고 부르셔도 무방할 듯 합니다.


오늘 본문에서는 3절, “도가니는 은을, 화덕은 금을 단련하지만, 주님께서는 사람의 마음을 단련하신다”는 구절이 깊이 묵상하게 되었습니다. 저마다 삶의 모양은 다르지만, 별 차이 없는 고민을 안고 살아갑니다. 주님과 동행한다고 믿는 우리들은 이런 고민들이 하나님이 우리를 다듬어 주시는, 단련하시는 것으로 고백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지난 시간을 더듬어 보는 순간을 맞이할 때, 어떤 단련으로 하나님이 우리를 다루셨는지를 이야기하는 시간을 교우들과 함께 나누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막막함에 한숨밖에 안 나오는 순간에도 주님이 우리의 마음을 단련시키는 것이라는 사실에 깊은 기도의 방으로 불려가는 것 같습니다.


별호도 받고 도장을 받았으니, 나름 폼나는 글에 전각을 찍어내는 흉내를 좀 내야할 것 같습니다. 10여년의 기억을 거슬러 오는 귀한 것이니 가슴에 잘 새겨야 겠습니다. 그 시간을 보내야만 받을 수 있는 마음이 단련되었나 봅니다.


중보기도

  1. 오늘은 고 한상은 목사님의 1주기입니다. 벌써 1년이라는 말이 뱉어지는 오늘 아침입니다. 다시한번 유가족에게 위로의 마음을 나눕니다.

  2. 김명제 장로님이 오늘 수술을 받으십니다. 어깨 수술이신데 속히 회복되기를 기도해주세요.

  3. 열린교회를 위해서 기도해주세요.


조회수 58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