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3월31일 부활주일 설교원고




Mark 16:1-8

He went first.


1. Mark's account of Jesus' resurrection differs from the other Gospels. John's account of the resurrected Jesus comforting the disciples is essential, while Luke's account has Jesus accompanying two disciples on the road to Emmaus,

2. In Matthew, Jesus says reassuringly, "I am with you always," while in Mark, no one, including the disciples, witnesses or encounters the risen Jesus.

3. only the angel of the Lord guarding the empty tomb in today's reading, and the women, who were expecting to see Jesus' death, see the empty tomb and leave in fear.

4. As if the "empty tomb" is all needed to prove Jesus' resurrection, Mark's evidence doesn't feel like a lack of evidence for Jesus' resurrection, but rather a good look at where we need to go beyond Jesus' resurrection.

5. Why does Mark, the earliest of the gospels to be written, unlike the other gospels, which reveal at least two lines of evidence for Jesus' resurrection, show an empty tomb and the news of the resurrection was brought by an angel of the Lord, not to the disciples, but to Mary Magdalene, Mary the mother of James, and a woman named Salome?

6. Mark did not need proof of the resurrection based on the disciples' encounter with the risen Jesus.

7. Rather, we should take verse 7 of today's reading to heart and consider what Christians who believe in the resurrection must confess.

8. verse 7 says, "Go, then, and tell his disciples and Peter that he is going before them into Galilee, and that they will see him there, just as he told them."

9. The angel who testified to the resurrection of Jesus after his crucifixion is told to "go before the other disciples and spread the word that the risen Jesus is going to Galilee and that they will see him there."

10. Mark's account of Jesus' resurrection begins with "the absence of the risen Jesus."

11. It focuses on what the risen Jesus has done, rather than the event of the resurrection itself, and more importantly, on meeting the risen Jesus.

12. In these two sentences, first, "He is with you," and second, "He is going ahead of you," Mark emphasizes the hope of Jesus beyond the resurrection.

The resurrection in Mark's account is not the scene's conclusion but rather the direction of Jesus beyond it. Jesus was always going ahead of his disciples.

14. Even at the beginning of his ministry, when Jesus calls his disciples, he invites them to "follow me," which is expressed in Greek as "opisocomou" ("follow me" or "behind me," see 1:17; 1:20).

15. The exact Greek phrase appears in Caesarea Philippi when Peter says he cannot accept Jesus' passion prophecies.

16. After Jesus commands, "Get behind me, Satan" (8:33), he immediately gathers the crowd with his disciples and teaches, "If anyone wants to come after me, let him deny himself, take up his cross, and follow me" (8:34).

17. The verbs used here, "withdraw" and "those who wish to follow, come," are the same verbs used for "going before you" and "follow me.

18. Mark is clearly trying to convey exactly what he means by "follower" and "disciple." A disciple follows Jesus's path, and we don't get ahead of him as Peter did; we follow where he went.

19. The proper place for a disciple of Jesus to be is in Jesus' absence; that is when we cannot see him. We must remember that Jesus always goes ahead of us, and we Christians, who are called disciples, are always in that place of following after him.

20. When Mark wrote his Gospel, the church would have been anxious about the absence of Jesus, who had ascended into heaven believing in his resurrection.

21. The communal desire for this is not to conceive of Jesus as absent but rather as having gone before us and traveled the path, pointing us to how we should make decisions and live our lives.

22. If we can make this confession, we can not fear the path of suffering, the cross, and death that Jesus walked first.

23. if we always remember that we live on this earth as beings traveling the same road that Jesus traveled, we can look forward to the Lord, who is still with us beyond death and who is still ahead of us.

24. we must remember that "And we will see him at last~!" is the direction of Mark's Gospel and our faith life beyond the resurrection.

25. The women who witnessed this scene are described in verse 8: "They leaped up and fled from the tomb. They were trembling and frightened. They were terrified and said nothing to anyone."

26. Even though the disciples are the ones traveling along Jesus' path, when they hear the news of the resurrection and the news of Jesus who has gone before them, we are told that they "fled, trembling and fainting, and said nothing to anyone, for they were afraid." 27.

27. We don't know precisely whether this expression of fear is mixed with wonder at the risen Jesus or at the sight of an angel.

28. However, Mark's Gospel shows us that following Jesus, who has gone before us, is like this. It's scary, frightening, and fascinating, and a path that can leave you speechless with fear.

29. The resurrection and the empty tomb are good news; the other gospels show how the disciples who encountered the risen Jesus were overcome by its grace.

30. In Mark's Gospel, however, we don't meet the risen Jesus; we are told that he has already traveled ahead to Galilee and that we will meet him there.

31. All of them who experienced this were frightened, terrified, and shaken to the point of being unable to speak.

32. They were so anxious about Jesus's absence, the ever-present Jesus, the one who was always with them.

33. This anxiety seems pervasive in the early church when Mark's Gospel was written. For these people, the Gospel confesses that living as a follower of Jesus is always fearful and trembling, that the Lord is not absent but is always leading us ahead, and that a true disciple follows the path we should remember today.

34. My youth group teacher was an extraordinary man in high school. He led the English Bible study and always had a charming, kind, and funny way of speaking.

35. He was first or second in his whole classess at a high school in Busan.

36. His dream was to become a Korean medicine doctor, so he came to Seoul two or three days early to take an exam to apply to Kyung Hee University's Korean medicine department,

37. He said that his homeroom teacher came to the hostel where he was staying at night and told him to take the Seoul National University exam.

38. To take the Seoul National University exam, he had to take a second language test, but since he hadn't studied to go to medical school, he studied German, a second language, all night. Then, he took the exam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of Technology and was admitted as a senior.

39. After graduating, he got a job at Daewoo Industries. He was the first robotic arm scientist at Daewoo Motor Company, designing and building the first robotic arm to assemble cars.

40. One day, he called me to his house. Perhaps I felt lost or troubled by the freedom of life then, so he baked me a dried sweet potato and told me how he came to believe in Jesus.

41. He got married and had children, but one day, his children started to get sick with an unknown disease, and he couldn't get rid of it by going from hospital to hospital, so he went to Yeouido Full Gospel Church with his children on Sunday.

42. During Sunday service, he realized that his child had been cured of the disease.

43. He told me that no matter how much he studied, listened to the sound of handicrafts, or built the first robotic arm, he didn't need any of that and that the only thing he had left was his children.

44. I was surprised to hear that a man who seemed to have everything had nothing but children.

45. because of his children, he also met Jesus and became a believer.

46. I was a little touched, and I was grateful that he took me aside to tell me this,

47. he suddenly lit a cigarette out of his pocket.

48. Here came another shock.

49. After giving such a faithful testimony, he burned the cigarette and confessed that he had never quit smoking since high school and that he had only children left, but he could not quit smoking.

50. My memories of this adult teacher, who surprised me twice, and revealed his honesty to me, were special for me.

51. At that time, I experienced an expansion of the boundaries of my faith.

52. We talk about faith being good when it is perfect or when everything is believed well.

53. We think that blameless, sincere Christians should have no questions, believe everything, and live and speak like Christians all the time.

54. The social norm is that if you receive an office in the church, your life should be shaped accordingly, whether you do it your way or not, and that the church should talk about faith according to its culture.

55. If you deviate from that even a little bit, they say it's weird.

56. But Mark's Gospel is honest about his struggle with the faith of the resurrection.

57. If you're talking about evidence of the resurrection, you tell the story of the disciples' encounter with the risen Jesus.

58. That would be clear enough, but instead, he writes of the risen Jesus as the absent Jesus.

59. He writes that the women who witnessed it were frightened, trembling, and terrified and could not tell anyone.

60. Through this honesty, Mark teaches the true meaning of the resurrection.

61. the risen Jesus is an essential confession of faith, but add to that the heart we should have is that following the risen Jesus and living his life as he lived it is how we should live our lives.

62. it's not just people; it's also the church, and we have to build the church with the conviction of following the path that the resurrected Jesus walked.

63. There are many churches. How many Korean churches are there? Everyone says their church is good. Do you think so, too?

64. Everyone boasts. Do you brag about our church, too? They say their pastor is the best. Do you think so, too?

65. But does it matter? Is our church following Jesus? Are we trying to walk the same way he walked?

66. He's gone before us, so if we follow the path, we'll meet the risen Jesus, right?

67. A. W. Tozer once told me: Should church be fun? Why do we keep looking for fun when worshipping God is the whole point? Should the pastor's sermon be a punchline? Do we go to church to hear the pastor preach? Do we forget that we are worshipping God when we enter the church?

68. When you go to church, you say, "I'm going to follow Jesus." You promise to follow Jesus, who went before us.

69. You hear much about resurrection faith but don't know exactily what it means. Resurrection faith is about following Jesus, who has risen from the dead and gone before us.

70. so that we can hope for life beyond death and meet Jesus, who will take us beyond the fears, anxieties, and struggles that we are experiencing.

71. May we be an open church that remembers and lives by the risen Lord, and may we be you and me.



 



마가복음 16:1-8

먼저 가셨다.

 

1.     마가복음이 기록하는 예수님의 부활은 다른 복음서와 차이가 있습니다. 요한복음은 부활하신 예수님이 제자들을 위로하는 장면이 중요하게 기록되었고, 누가복음은 엠마오가는길에 두 제자와 예수님이 동행하셨고,

2.     마태복음에는 “내가 너희와 항상 함께 하겠다”는 안심을 주시는 말씀을 하셨는데, 마가복음은 제자들을 포함한 어느 누구도 부활하신 예수님을 목격하거나 만나는 장면을 전하지 않습니다.

3.     오직 한가지, 오늘 읽은 본문에 등장하는 빈무덤을 지키고 있는 주의 천사가 등장하고, 예수의 죽음을 마주할 것으로 예상했던 여인들이, 빈무덤을 확인하고는 두려워하며 그 자리를 떠난 이야기만 기록되어 있을 뿐입니다.

4.     마치, 예수의 부활은 “빈무덤”하나로 족히 증거되어 질 수 있다고 여긴 듯한 마가복음의 증거는 오히려 예수님의 부활에 대한 증거가 부족하게 느껴지지 않고, 예수의 부활 너머에 우리들이 어느 방향으로 나아가야 할지를 잘 살피고 있다는 느낌이 듭니다.

5.     최소한 두개 이상의 증거를 드러내 보이며 예수의 부활을 기록한 다른 복음서와 달리 제일 먼저 쓰여진 마가복음은 왜 간단하게 빈 무덤만을 보여주고, 주의 천사에 의해서 부활의 소식이 그것도 제자들이 아닌, 막달라 마리아, 야고보의 어머니 마리아, 살로메라는 여인에게 전했을까요?

6.     이것은 분명히, 마가복음에서는 부활하신 예수님과 제자들의 만남을 근거로 하는  부활의 증거가 필요하지 않았다고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7.     오히려 우리들은 오늘 읽은 본문에서 7절의 내용을 깊이 새기고 부활신앙을 가지는 그리스도인 들이 어떤 고백을 해야 하는지를 잘 살펴야 할 것 같습니다.

8.     7절에 보면, “그러니 그대들은 가서, 그의 제자들과 베드로에게 말하기를 그는 그들보다 먼저 갈릴리로 가실 것이니, 그가 그들에게 말씀하신 대로, 그들은 거기에서 그를 볼 것이라고 하시오”

9.     십자가에서 죽임을 당하신 예수님이 다시 살아나셨다고 증거한 천사는 “다른 제자들보다 먼저 부활하신 예수님이 갈릴리를 가실 것이고, 거기에서 부활하신 예수를 만날 수 있을 것이라는 소식을 전하라고 합니다.”

 

10.   마가복음이 전하는 예수님의 부활의 소식은 “부활하신 예수님의 부재”로 시작합니다.

11.   즉 부활자체의 사건보다 그리고 부활하신 예수님을 만나는 것 보다 더 중요한 것은 부활하신 예수님이 어떤 일을 하셨는지에 집중합니다.

12.   첫번째 “너희와 함께 계신다” 그리고 두번째, “너희보다 앞서 가신다”라는 이 두가지 문장에 마가복음이 강조하는 부활너머의 예수님에 대한 소망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13.   마가복음에서 전하는 부활은 그 장면이 결론이 아니라, 그 너머에서 진행되는 예수님의 방향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예수님은 늘 제자들보다 앞서 가시는 분이었습니다.

14.   사역을 처음 시작할 때에도 보면 예수님은 제자들을 부르실 때 "나를 따르라"고 초대하는데, 이는 헬라어로 "오피소 모우("나를 따라" 또는 "내 뒤에", 1:17; 1:20 참조)"로 표현됩니다.

15.   가이사랴 빌립보에서 베드로가 예수님의 수난 예언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했을 때도 같은 그리스어 구절이 등장합니다.

16.   예수님은 "사탄아, 내 뒤로 물러가라"(8:33)고 명령하신 후 즉시 제자들과 함께 사람들을 모아 놓고는 "나를 따라오려고 하는 사람은,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라오너라."(8:34)고 가르치십니다.

17.   여기에 등장하는 “물러가라, 그리고 따라 오려고 하는, 따라 오너라”라는 동사는 모두 “너희 보다 앞서 가신다” “나를 따르라”에 사용된 같은 동사를 사용했습니다.

18.   마가복음에서 분명히 제자는 예수가 걸어가신 그 길을 따라가는 존재로 베드로처럼 앞서지도 말고 우리는 그저 주님이 가신 그 길을 따라서 가는 존재라는 분명한 “따르는자 곧 제자”에 대한 의미를 정확하게 전달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19.   예수의 제자가 있어야 할 적절한 위치는 예수님의 부재, 즉 예수를 볼 수 없을 때에는 예수님이 언제나 우리보다 앞서 가신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하고, 제자라고 불리는 우리 그리스도인들은 늘 예수님을 뒤를 따르는 그 자리에 있다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20.   마가복음을 기록할 당시 교회는 부활의 신앙과 함께 승천하심으로 부재중인 예수님에 대한 불안함이 있었을 것입니다.

21.   이에 대한 공동체적인 소망은 예수님이 부재라는 개념이 아니라, 우리보다 앞서서 그 길을 가셨다는 것을 드러내보임으로 우리가 어떤 결정을 하고 삶을 살아야 할지를 가르키고 있습니다.

22.   이런 고백을 할 수 있다면, 사실 우리들은 예수님께서 먼저 걸어가신 고난의 길, 십자가 사건, 그리고 죽음이 두려울 수 없습니다.

23.   우리는 언제나 예수님이 먼저가신 그 길을 가는 존재로 이 땅을 살아가고 있음을 기억한다면 죽음너머에서 여전히 우리와 동행하시고, 지금도 앞서가시는 주님을 기대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24.   그리고 마침내 그분을 보게 될 것이다~! 가 마가복음이 전하는 부활과 부활 너머의 우리의 신앙생활의 방향이라는 것을 기억해야합니다.

25.   이장면을 목격한 여인들은 8절에 보면, “그들은 뛰쳐 나와서, 무덤에서 도망하였다. 그들은 벌벌 떨며 넋을 잃었던 것이다. 그들은 무서워서, 아무에게도 아무 말도 못하였다.”

26.   아무리 예수가 가는 길을 따라 가는 길이 제자들이라고 하지만, 부활의 소식과 앞서가신 예수님에 대한 소식을 들어도, “도망하여, 벌벌떨고, 넋을 잃고는 무서워서 아무에게도 아무 말도 못했다고” 전하고 있습니다.

27.   이 두려움의 표현은 다시 살아나신 예수에 대한 경이로움이 섞인 두려움인지 아니면 천사를 마주한 것에 대한 두려움인지는 정확하게 알 수 없습니다.

28.   하지만, 마가복음은 앞서 가신 예수를 따라가는 삶은 이와 같음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두렵고, 벌벌떨만한 일들이며, 넋을 잃을 만한 무서움에 사로잡힐 수 있고, 어디 가서도 말하지 못할 정도로 두려운 그 길을 따라가야 한다는 것입니다.

29.   부활은 기쁜 소식입니다. 빈무덤은 기쁜 소식이고 다른 복음서들은 부활하신 예수님을 만난 제자들이 어떻게 그 은혜에 사로잡혔는지를 잘 보여줍니다.

30.   하지만, 마가복음은 부활하신 예수님을 만나는 장면은 등장하지 않습니다. 다만, 이미 갈릴리로 앞서 가셨고, 거기서 부활하신 예수님을 만날 것이라는 소식만 듣게 됩니다.

31.   이를 경험한 자들은 다들 두려워했고, 무서워했으며 벌벌떨어서 아무 말도 할 수 없을 지경이었습니다.

32.   늘 함께하던 예수님이, 늘 동행 하시던 예수님의 부재, 즉 안 계심에 대한 불안함이 이와 같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33.   당시 마가복음이 기록된 초대교회는 이런 불안함이 교회안에 만연해 있었던 것 같습니다. 이런 자들에게 복음서는 예수를 따르는 제자로 산다는 것은 언제나 두렵고 떨리는 일이며, 주님이 안 계신것이 아니라, 우리를 늘 앞서서 인도하시는 분임을 고백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진정한 제자는 그 길을 따라가는 존재라는 고백을 하고 있고, 오늘 우리들은 기억해야합니다.

 

34.   제가 고등학교 교회학교 선생님이 엄청난 수재였습니다. 영어 성경공부를 인도하시고, 늘 자상하고 재미있는 말투가 굉장히 매력이 있었습니다.

35.   아마 부산에서 어느 고등학교에서 전교 1,2등을 하셨던 것 같습니다.  

36.   본인의 꿈은 원래 한의사가 되는 거라, 경희대학교 한의과에 지원하기 위해 시험을 치려고 서울에 2-3일 먼저 올라왔는데,

37.   밤에 자기가 묵고 있는 숙소에 담임선생님이 찾아와서는 서울대 시험을 치라고 하셨다고 합니다.

38.   서울대 시험을 보려면 제2외국어 시험을 봐야하는데, 한의대 가려고 공부를 안했으니 밤새 제2외국어인 독일어를 공부하고는 서울대 공대에 시험을 봐서 수석으로 입학했다고 합니다.

39.   졸업을 하고는 당시 대우중공업에 취직을 해서 대우자동차에서 처음으로 로봇팔을 만들어서 자동차를 조립할 수 있는 기계를 설계하고 만들어낸, 최초의 로봇팔 과학자였다고 합니다.

40.   어느날 저를 본인의 집으로 부르셨습니다. 아마 제가 그때 방황 또는 뭔가 삶의 무료함에 고민이 많아 보였는지 집으로 부르셔서는 말린 고구마를 구워 내어 주시고는 어떻게 예수님을 믿게 되었는지를 알려주셨습니다.

41.   결혼하고 아이를 낳았는데, 어느날 알 수 없는 병에 아이들이 아프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병원을 전전해도 방법이 없어서, 여의도 순복음교회를 가면 병이 낳을 수 있다고 해서 아이를 들러 업고는 주일에 교회로 달려갔다고 합니다.

42.   그런데 정말로 교회에서 주일예배를 드리는데 아이가 병이 깨끗하게 낳는 것을 경험한 것입니다.

43.   그러면서 하시는 이야기가, 아무리 자기가 공부를 많이 하고, 수재 소리 듣고, 최초의 로봇 팔을 만든 사람이래도, 그런건 다 필요 없고, 오직 자기에게 남은 것이라고 아이들 밖에 없다는 이야기를 하셨습니다.

44.   제가 그때 느낀 것은 모든 것을 다 가진 것 처럼 보이는 분인데, 아이밖에 없다는 말에 놀랐습니다.

45.   아이를 위하다 보니까, 예수님도 만나도 신앙도 갖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46.   약간의 감동도 있고, 나를 따로 불러서 이런 이야기를 해주는 것에도 감사했는데,

47.   갑자기 주머니에서 담배를 꺼내셔서 피우시는 것입니다.

48.   여기서 또 다른 충격이 왔습니다.

49.   그렇게 신실한 간증을 하시고는 담배를 태우시면서, 자기가 고등학교때부터 지금껏 한번도 담배를 끊어보지 못했다고, 아이들 밖에 안 남았다고 하는 고백을 하면서도 담배는 못 끊겠다고.

50.   두 번 놀란 가슴을 쥐어 잡고는 저에게 자신의 솔직함을 드러내 보인 어른 선생님에 대한 제 기억은 나쁘지 않았습니다.

51.   그때, 저의 신앙의 경계가 확장되어졌던 것을 경험한 것 같습니다.

52.   우리는 완벽하거나, 모든 것이 잘 믿어져야 신앙이 좋은 것으로 이야기합니다.

53.   아무 흠 없고 진실된 기독교인들은 질문도 없고, 다 믿어야 하며, 삶도 늘, 말도 늘 그리스도인같이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54.   교회에서 직분을 받으면 그 받은 만큼의 삶의 모양도 만들어져야 하고, 나름대로 생각하는 아니 그렇게 해야 한다는 사회적인 통념, 교회는 교회의 문화에 따라 신앙을 이야기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55.   만약 여기서 조금만 벗어나면 이상하다고 이야기합니다.

56.   그런데 마가복음은 솔직하게 부활의 신앙에 대한 고민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57.   부활의 증거를 이야기하는데 제자들이 부활하신 예수님과 만난 이야기를 들려주면 됩니다.

58.   그러면 명확합니다. 그런데 그보다, 부활하신 예수님을, 부재중인 예수님으로 기록하고 있습니다.

59.   그리고 이를 목격한 여인들은 두려워서, 벌벌 떨고, 무서워서 아무에게도 말을 못했다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60.   이런 솔직함을 통해 마가복음은 부활의 진정한 의미를 가르치고 있습니다.

61.   부활하신 예수님, 매우 중요한 신앙 고백입니다. 그런데 여기에 하나 더 붙여서 우리들이 가져야할 마음은 부활하신 예수님을 따라 그대로 그분의 삶을 따라 살아가는 것이 우리들이 해야 할 삶의 방향이라는 것입니다.

62.   사람만 그런 게 아닙니다. 교회도 부활하신 예수님이 걸어가신 그 길을 따라 간다고 확신하며 교회를 세워가야 합니다.

63.   교회 많습니다. 한인교회 얼마나 많습니까? 다들 자기 교회가 좋다고 합니다. 여러분들도 그렇다고 생각하시나요?

64.   다들 자랑합니다. 여러분들도 우리 교회 자랑하시나요? 여기에 자기 목사님이 최고라고 합니다. 여러분도 그렇게 생각하시나요?

65.   그런데 그게 중요합니까? 우리 교회는 예수님 따라가고 있나요? 예수님처럼 가신 그 길을 걸어가려고 노력하고 있나요?

66.   우리보다 먼저 가 계신 다잖아요. 그러면 그 길을 따라가야, 부활하신 예수를 만날 수 있는거 아니에요?

67.   A 토저라는 분이 이런 이야기를 했어요. 교회가 재미있어야 하는가? 하나님께 예배하는 것 자체가 은헤인데, 우리는 왜 자꾸 재미를 찾는가? 목사의 설교가 뭔가 가슴을 찌르는 명설교야 하는가? 목사설교 들으러 교회 가는가? 우리는 하나님께 예배한다는 사실을 교회에 들어서면서부터 잊어버리는 것은 아닐까?

68.   여러분 교회 간다는 말은 “예수를 따라 살아가겠다”는 뜻이에요. 우리보다 앞서 가신 예수를 따라 살겠다고 다짐 하는거에요.

69.   부활의 신앙, 뭐 말은 많이 들었지만, 정확하게 무슨 말인지 잘 모르시겠죠? 부활신앙은 이미 죽음에서 살아나셔서 앞서 가신 예수를 따라 그 길을 따라 나서는 겁니다.

70.   그러면 우리들은 죽음 너머의 삶을 소망할 수 있어요. 그리고 여러분들이 겪고 있는 두려움, 불안함, 고난스러움 그 모든 것 너머에서 우리를 이끌어 가시는 예수님을 만날 수 있는거에요.

71.   기억하시고 부활하신 주님을 따라 살아가는 열린교회, 그리고 저와 여러분이 되기를 바랍니다.  

조회수 17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