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4월17일 주일설교 원고, 영문포함




1 John 3:1-7

"Children of God"


1. This week, we will continue our study of 1 John. As we mentioned last week, 1 John is a sermon to educate and instruct the new believers.

2. The church's situation then was difficult because some antagonists and people were disturbing the church with false teachings.

3. the Gnostics, who wanted to erase the human Jesus so that only the divine Jesus could be recorded and remembered, created problems that filled the church with controversy.

4. You might think of conviction of faith as holding one thing, like this or that, or Not A But B, but if you live your faith, you'll realize that there's a lot of like Either Or.

5. 1 John is written a century or so after its inception, within the early church, to new believers who are building their faith, teaching them a proper understanding of Jesus, an understanding of the gospel, and an understanding of living as a Christian.

6. today's passage uses the phrase "sons of God" for the first time to describe a basic understanding of the Christian life: that when we believe in Jesus and become believers, we have become "sons of God."

7. Also, it teaches how such a believer should understand "sin."

8. It is important to remember that although the text is short, the material it covers is quite heavy.

9. First, I want to ask you a question before sharing the message. What does it mean to you to believe in Jesus, go to church, and live your faith?

10. Give it some serious thought. Someone may have pushed away some of you, some of you may be here every week to worship God with a passion, some of you may be here because of relationship responsibilities, and some may be here for various reasons.

12. I'm asking this question now because it's similar to the question John asks in 1 John to the new believers and the church members of his day.

13. You may be familiar with how I first came to faith.

14. I used to be a Presbyterian, but something unexpected happened, and I became a Methodist.

15. Denomination doesn't matter these days, but there was a time when it did.

16. The first church I attended was a denomination that did not have female elders or a female pastor. I believe this is still the case today, with church laws that prohibit women from the pulpit and recognize only male leaders.

17. This is what we call a conservative denomination.

18. I grew up in that church and did well, but then I discovered the Methodist Church in high school.

19. I think I've been called to the church of some of my closest friends many times for one reason or another, and we've done things together.

20. The clincher was when I evangelized a friend to the church. He was new to the church, so what do you know? He got up in front of the pulpit and impersonated the pastor.

21. I saw the pastor, a very personable guy, get angry with him.

22. The next week, he stopped going to church, so he took his friend to a Methodist church where he had many friends.

23. that was the first time I changed churches for a simple reason.

24. He still calls me occasionally to thank me for bringing him to faith in Jesus, and I shrug, but the point is that I've switched churches. And the questions continued.

25. "What does it mean when you believe in Jesus?" "Does Jesus walk with you?" "Is God guiding everything as you pray earnestly?" "Can you distinguish between what your church teacher says and God's will?"

26. These questions led to fundamental questions about Christianity.

27. "What is the difference between practicing my faith and serving the Church?" "Is it God's will for me to work hard in the Church?"

28. What kind of study should I do to understand the Bible? How do I believe in Jesus's virgin birth?

29. It is said that Jesus walked on water, but is this true?

30. Can the resurrection be explained? What is the meaning of Jesus' second coming, the end of the world?

31. the reason I held on to my faith through all of these questions was that back then, church and Christianity were cool.

32. When I would go on retreats in the summer, I would see pastors with their wives and small children in rural areas where there were no young people, and it was a life that my rational mind could not comprehend.

33. I thought that there must be something great about that kind of life, and I admired the fact that they were living there and sacrificing themselves to live there.

34. especially in the youth group, the pastor in charge allowed us to understand the Bible freely without jumping to conclusions, even if we read the Bible passages and had ridiculous discussions and imaginations,

35. the historically learned look of Christianity has taught us that to be a follower of Jesus is to live like a follower of Jesus, even when it is most difficult and challenging to do so.

36. to put it simply, the church did well inside the church, and it did well outside the church.

37. and about such a church, I could boast.

38. In today's passage, John is also teaching to the shaky believers in the early church.

39. In verse 1, John says, "Consider what great love the Father has lavished on us. We are God's children because he has called us his own."

40. Notice that the first verse begins with an exclamation. "God has shown great love~!" "He has called us his children~!"

41. In this one phrase, John speaks to those who may be wavering, who may have deep doubts or questions about their faith, about "our fundamental identity."

42. We are "children of God!"

43. In verse 2, "When Christ appears, we will be like him," we will be transformed into what Jesus was!

44. It is important to remember that being a Christian, going to church, and believing in Jesus is not about being a "mere follower." The faith we profess is about having faith that "we will be like Jesus."

45. Verse 3 tells us that we are washed clean if we have this hope.

46. The meaning of "we are blameless, or Christians in one body like Jesus" is that we make ourselves blameless "by the faith that we will be like Jesus" and "by the assurance that we are children of God."

47. verse 4 is about "sin".

48. The word for sin uses the Greek word "hamartia." It means that the arrow is off course, meaning that sin is aimed in the wrong direction.

49. When we talk about sin, we're talking about living apart from Jesus, living as something other than a child of God.

50. Most people understand sin in terms of ethics, but living in the wrong direction is a sin.

51. Jesus is sinless, so we are sinless. He forgave us all on the cross, so we are no longer sinners~! This is what we mean when we say that we now live toward Jesus or live as Jesus.

52. It means standing and striving to live in that direction.

53. A negative view or criticism of the church today occurs when the church is "off the bull's-eye and in the wrong direction."

54. In a few days, it will be April 16, and if you are Korean, this date will be remembered as a special one: the Sewol sank ten years ago, and many students on a school trip lost their lives.

55. The shock of that event is still fresh in our minds. I was amazed that ten years had passed, and I realized that I still felt a tingling sensation in the back of my mind after all this time might be due to unresolved issues.

56. 10 years ago, I had a full day of classes, and in every class I went to, the professors took a moment to pray for the Sewol ferry disaster.

57. I also remember the Korean students I lived with in the dorms gathering on the lawn at PSR for a memorial service.

58. At some point, that grief turned into a political issue. It was a complete change of direction.

59. Expressing grief, or even mentioning the years, became politicized.

60. I remember going to church wearing a yellow ribbon and being devastated when someone said to me, "The pastor is a leftist."

61. How does grieving together and crying together over something that hurts and saddens us get labeled leftist as a political judgment?

62. Since then, I have been silent on the Sewol ferry. Although I occasionally shared my pain on social media, I chose to remain silent to avoid causing trouble.

63. When I tell you this story today, I'm telling you that I took a wrong turn, which means I sinned.

64. I told you that the church was wonderful. It was a place where diverse beings with diverse ideas were united in the excitement and joy of worshiping God and doing their best to fulfill the mission they were given.

65. it was where we cried for our sick neighbors and wiped their tears when they were in need.

66. If we remember the blood and sweat of the missionaries who brought the gospel to Korea, our orientation should be permanently fixed toward that place.

67. But then we find that the church has become a political space turned into a perverse political space.

68. The pastor is more concerned with criticizing the politicians than the Word of God.

69. Pastors in Korean churches are most worried about "the church becoming too heavily conservative in color."

70. Instead of being a place where diverse ideas coexist, it is turning into a place where different ideas are intolerable.

71. I consider this a sin.

72. the church is going where it wants to go, not in the direction of the whole of Jesus Christ.

73. The last verse, verse 7, says, "Dear children, do not be deceived by anyone. Everyone who does righteousness is righteous, just as God is righteous."

74. If we are God's children, we can be righteous, just as God is righteous.

The church was remarkable; Christians were different, living extraordinary lives for all to see.

76. May the church no longer be driven by what the world wants to see, but may the church be set up in the right way, as the church, and the saints as saints, to reveal the gospel to the world and live out its seeds.

77. We experience different people, ideas, and lives together.

78. When challenged as a pastor, some people want me to be the same as they think I should be. I can be the same pastor in that moment.

79. but in the presence of someone with a different idea, I can change to the same idea.

80. because it's not the word of God that I'm supposed to preach, it's not unbecoming of a child of God, and it's not a misdirected sin.

81. I hope that everyone here and I can keep our focus on the right light.

82. Again, the church was wonderful. It always showed love in abundance and never hesitated to open its doors to the sick, the needy, and the suffering.

83. Christians were notable, too: they didn't hesitate to step up and work together to fill in the gaps.

84. we tried to walk the same way Jesus did.

85. children of God~! We make this confession quickly, but John uses the phrase "because of how much God loves us" with such force.

86. we are called children of God's Sarah, people of faith who can walk the same path Jesus walked.

87. Isn't that wonderful? May we hold on to this and be me and you as we walk this earth as children of God.



 

요한일서 3:1-7

“하나님의 자녀”

 

1.     지난 주에 이어서 이번주도 요한일서를 나누려고 합니다. 지난주에 말씀드린 것처럼 요한일서는 초신자들을 교육하고 가르치기 위해 선포된 설교문이라고 말씀드렸습니다.

2.     당시 교회상황은 교회안에 적대자들, 즉 잘못된 가르침으로 교회를 어지럽게 하는 자들로 인해 교회가 어려웠다고 말씀드렸습니다.

3.     인간적인 예수를 다 지워버리고, 신적인 예수만 기록하고 기억하는 것을 원했던 영지주의자들이 교회에 논쟁거리가 넘쳐나는 문제들을 만들어냈습니다.

4.     흔히 생각은 이것 아니면 저것, Not A But B처럼 한가지를 명확하게 붙드는 것인 신앙의 확신이라고 생각하실테지만, 사실 신앙생활을 하다 보면, 이것도 저것도 Either Or의 영역이 크다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입니다.

5.     요한일서는 이제 시작한지 한세기 정도 지난 초대교회안에 믿음을 세워가는 초신자들을 향해 바른 예수에 대한 이해 복음에 대한 이해 그리스도인으로 살아가는 삶에 대한 이해를 가르치고 있습니다.

6.     오늘 본문은 처음으로 “하나님의 아들”이라는 문장을 사용함으로 우리들이 예수를 믿고 교인이 되었다는 것은 “하나님의 아들”된 것이라는 신앙생활의 기본적인 이해를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7.     그리고 이런 교인이 “죄”에 대해 어떻게 이해해야 하는 가에 대한 것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8.     본문은 짧지만, 그 안에서 다루는 내용은 꽤 무거운 주제라는 것을 기억하셔야 합니다.

9.     우선, 말씀을 나누기 전에 여러분들에게 묻고 싶은 것이 있습니다. 여러분들에게 예수를 믿는 것, 교회를 다니는 것, 신앙생활을 하는 것은 어떤 의미가 있습니까?

10.   진지하게 한번 생각해보세요.

11.   누구에 의해 등 떠 밀려 온사람도 있을 것이고, 늘 매주 뜨거운 마음으로 하나님께 예배하기 위해 이 자리에 있는 분도 계실 거고, 관계에 대한 책임때문에 오시는 분들도 있을 거고, 정말 다양한 마음으로 이 자리에 있는 분들이 계실 것입니다.

12.   제가 지금 이런 질문을 드리는 이유는 마찬가지로 요한일서에서 요한이 초신자들, 그리고 당대의 교회 교인들을 향해 질문한 내용이 이와 비슷하기 때문입니다.

13.   제가 처음 신앙생활을 어떻게 시작한지는 잘 아실 것입니다.

14.   원래 장로교회로 다녔었는데, 예상치 못한 일로 인해서  감리교회 교인이 되었습니다.

15.   요즘이야 교단이 중요하지 않지만, 이런 것이 중요했던 시기가 있었습니다.

16.   처음 신앙생활을 한 교회는 여자 장로, 여자 목사가 없는 교단의 교회였습니다. 아마 지금도 여성은 강단에 오르지 못하게 하는 것을 교회법으로 세워놓고 오직 남성 지도자만 인정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17.   이를 우리들은 보수적인 교단이라고 이야기합니다.

18.   그 교회에서 나름 잘 자랐습니다. 그러다가 고등학교때 감리교회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19.   워낙 친한 친구들이 다니는 교회에 여러번, 이런 저런 이유로 불려 가서 함께 무언가를 했던 것 같습니다.

20.   결정적인 이유는 제가 교회에 한 친구를 전도했는데, 처음 교회 온 친구가 뭘 알겠어요. 장난을 치다가 강대상 앞에서 목사님 흉내를 낸 겁니다.

21.   이를 본 너무나도 인격적이었던 전도사님이 그 친구에게 엄청 화를 내는 것을 보았습니다.

22.   그리고 그 다음주부터 교회 안 나오기 시작해서 그 친구를 데리고 친구들이 많은 감리교회에 함께 출석하게 되었습니다.

23.   너무나 간단한 이유이지만, 그렇게 교회를 처음 옮겨본 것 같습니다.

24.   이후에 그 친구는 가끔 저에게 전화를 걸어서 그래도 자기를 예수 믿게 해주었다고 고맙다는 인사를 건넵니다. 그럴 때마다 머쓱한데, 중요한 건 저도 교회를 한번 옮겨봤다는 것입니다.

25.   이때, 저에게 주어진 질문도 이런 것이었습니다. “네가 예수를 믿는다는 것은 무슨 의미인가?” , “정말 예수가 너와 동행하는가?” “간절히 기도하는 가운데 하나님이 모든 것을 인도하시는가?” “교회선생님이 말씀하시는 것과 하나님의 뜻을 구별할 수 있는가?”

26.   이런 질문들은 기독교에 대한 근본적인 질문으로 이어졌습니다.

27.   “신앙 생활하는 것과 교회 봉사는 어떤 차이가 있는가?” “교회에서 열심히 일하는 것이 하나님의 뜻일까?”

28.   성경을 이해하기 위해서 어떤 공부를 해야 할까? 동정녀 마리아의 예수님 출산을 어떻게 믿을 것인가?

29.   예수님이 물위를 걸으셨다고 하는데, 정말인가?

30.   부활은 설명할 수 있는가? 예수님의 재림, 곧 종말의 뜻은 무엇인가?

31.   이런 질문들이 가득할 때 저에게 신앙의 끈을 놓지 않았던 이유는 그때, 교회는 그리고 기독교는 멋있었습니다.

32.   여름에 수련회를 가면 시골에 젊은 사람 없는 곳에서 목사님이 사모님과 어린아이를 데리고 목회를 하는 모습은 제 이성의 판단으로는 이해할 수 없는 삶이었습니다.

33.   저렇게 살분들이 아닌데, 일부러 스스로 그 자리를 자처해서 그 자리에서 살고 희생하고 있으니 어렴풋이 분명히 대단한게 있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고, 그런 삶을 사시는 것에 존경스러웠습니다.

34.   특별히 청년부 때 담당 목사님은 성경구절을 읽고는 말도 안돼는 토론과 상상을 펼쳐도 가만히 지켜보고, 결론을 내리지 않았으면서 자유롭게 성경을 이해할 수 있는 기회를 주었고,

35.   역사적으로 배우는 기독교의 모습은 어려울 때마다 가장 어렵고 고난 스러운 그 자리를 지켜내는 것을 통해 예수를 믿는 다는 것은 동시에 예수 믿는 사람처럼 살아야 한다는 것을 가르쳐 주셨습니다.

36.   간단히 말하면 교회는 교회안에서도 잘했고, 교회 밖에서도 잘했습니다.

37.   그리고 그런 교회에 대해서는 저는 자랑할 수 있었습니다.

38.   오늘 본문에서도 요한은 초대교회에 흔들리는 초신자들을 향해 가르치고 있습니다.

39.   1절에서 요한은 “아버지께서 우리에게 얼마나 큰 사랑을 베푸셨는지를 생각해 보십시오. 하나님께서 우리를 자기의 자녀라 일컬어 주셨으니 우리는 하나님의 자녀입니다”

40.   첫 구절 시작이 감탄사로 시작합니다. “하나님이 큰 사랑을 베푸셨다~!” “우리를 자기의 자녀라 일컬어 주셨다~!”

41.   이 한 구절로 요한은 흔들릴 수 있고, 신앙에 대한 깊은 회의나, 질문이 있는 자들에게 “근본적으로 지녀야할 우리의 정체성”에 대한 이야기를 하십니다.

42.   우리는 “하나님의 자녀다~!”

43.   그리고 2절에, “그리스도가 나타나면, 우리도 이와 같이 될 것이다” 즉 우리들도 예수와 같은 존재로 변화될 것이다~! 라는 뜻이겠죠.

44.   신앙생활을 하는 것, 교회를 다닌 것, 예수를 믿는 것은 “단순한 추종자”로 사는 것이 아니라, 우리들이 고백하는 믿음은 “우리도 예수와 같이 될 것이다”라는 믿음을 갖는 것이라는 것을 기억해야합니다.

45.   3절에 이런 소망이 있으면 우리들이 다 깨끗 해진다는 것입니다.

46.   우리가 흠이 없다, 또는 예수와 같은 한 몸으로 그리스도인이다~! 라는 의미는 “우리가 예수와 될 것이라는 믿음으로” 그리고 “하나님의 자녀라는 확신”으로 우리가 스스로 흠이 없는 존재가 된다는 것입니다.

47.   4절에서는 “죄”에 대한 내용입니다.

48.   죄라는 단어는 “하마르티아”라는 헬라어를 사용합니다. 이것은 화살이 과녘을 벗어났다 라는 뜻을 가집니다. 즉, 죄는 잘못된 방향으로 조준 되어져 산다는 것입니다.

49.   예수와 상관없이 사는 것, 하나님의 자녀라는 사실을 잃어버리고는 다른 존재로 살아가는 것을 죄라고 이야기하는 것입니다.

50.   대부분 죄를 윤리적인 것에 무게를 두고 이해하는데, 잘못된 방향으로 사는 것이 바로 죄입니다.

51.   예수께서도 죄가 없으니 우리의 죄도 없다. 십자가로 모두를 용서하셨으니 우리는 더이상 죄인이 아니다~! 이 말을 이제 우리들이 예수를 향해 산다 또는 예수와 같은 존재로 살아 간다라는 뜻입니다.

52.   그 방향에 서서 그 방향을 향해 살기 위해 노력한다는 뜻이라는 것입니다.

53.   오늘날 교회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 또는 비판은 어디로부터 출발하냐면, “과녁을 벗어난 잘못된 방향으로 교회가 방향에 설 때” 그렇게 되는 것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54.   몇일 있으면 4월16일입니다. 이제 한국사람이라면 이 날짜가 특별한 날짜로 기억될 것입니다. 세월호가 10년전에 침몰했고, 수학여행을 가던 많은 학생들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55.   그때 그 사건의 충격은 아직도 생생합니다. 10년이라는 시간 벌써 지났다는 것에도 놀랍고, 그 시간이 지났음에도 아직도 마음 한구석에서 가슴이 저리도록 느껴지는 것도 어쩌면 아직 뭔가 해결되지 않은 문제 때문일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56.   10년전 수업을 듣는 그날, 하루 종일 수업이 있었는데, 들어가는 수업마다 교수님들이 세월호 사건을  위해서 기도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57.   함께 기숙사에 살던 한인 학생들이 PSR에 잔디밭에 모여서 함께 추모예배를 드렸던 것도 생생합니다.

58.   그 슬픔이 어느 순간에 정치적인 쟁점으로 바뀌었습니다. 완전히 방향이 바뀌어 버린 것입니다.

59.   슬픔을 표현하는 것 또는 세월호를 언급하는 것도 정치적인 해석이 따라 붙었습니다.

60.   노란 리본을 달고 교회에 갔을 때 어떤 분이 저에게 “목사님도 좌파에요”라는 말에 망연자실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61.   아프고 슬픈 것을 향해 함께 슬퍼하고 함께 우는 것이 어떻게 정치적 판단으로 좌파라는 이름을 붙일까?

62.   그때부터 저는 세월호에 침묵했습니다. 제 SNS에서 가끔 아픔을 나누기는 했지만, 저는 애써 문제를 일으키지 않기 위해 침묵하는 것을 선택했던 것 같습니다.

63.   제가 오늘 이 이야기를 여러분에게 드리는 것은 제가 잡은 방향도 잘못 잡았다는 것을 말하는 것입니다. 즉 죄를 지었다는 것입니다.

64.   교회는 멋있었다고 말씀드렸습니다. 교회는 다양한 존재들이 다양한 생각을 가지고 있어도, 하나님 앞에 예배하는 감격과 기쁨 그리고 주어진 사명을 위해 최선을 다해 헌신하는 곳이었습니다.

65.   아픈 이웃을 위해 울어주고, 어려운 곳에 달려가서 눈물을 닦아주던 곳이었습니다.

66.   저희들이 적어도 조선에 복음을 전했던 선교사들이 흘린 피와 땀을 기억한다면 우리의 방향은 늘 그런 곳을 향해 고정되어 있어야 합니다.

67.   그런데 교회가 엉뚱한 정치적 공간이 되어 버린 경우를 발견하게 됩니다.

68.   목회자가 하나님의 말씀보다, 정치하는 자들을 비판하는 것에 열을 올립니다.

69.   한국교회에서 목회하는 목회자들이 가장 걱정하는 것이 “교회가 너무 심각하게 보수적인 색깔만 가지려는 것” 것을 걱정하고 있습니다.

70.   다양한 생각이 공존하는 자리가 아니라, 생각이 다르면 견뎌낼 수 없는 곳으로 바뀌어 가고 있다는 것입니다.

71.   저는 이것을 죄라고 생각합니다.

72.   교회가 온전한 예수그리스도의 방향으로 가는 것이 아니라, 자기들이 가고 싶은 곳을 향해 가기때문에 그렇습니다.

73.    마지막 구절인 7절에 보면 “자녀 된 이 여러분, 아무에게도 미혹을 당하지 마십시오. 의를 행하는 사람은 하나님이 의로우신 것과 같이 의롭습니다.”

74.   우리들이 하나님의 자녀라면, 하나님이 의로우신 것처럼 우리들이 의로울 수 있다는 것입니다.

75.   교회는 멋있었고, 그리스도인들은 남달랐으며, 모두가 눈 여겨 볼만한 특별한 삶을 드러내 보였습니다.

76.   더이상 교회가 세상이 드러내고자 하는 것에 휘둘리지 말고, 교회는 교회로서, 성도는 성도로서 이 땅에 복음을 드러내고 그 씨앗을 뿌리며 살아가는 바른 방향으로 세워지기를 바랍니다.

77.   우리는 다양한 사람들, 다양한 생각, 다양한 삶들을 함께 경험합니다.

78.   목사로 가장 난감할 때가, 목사가 꼭 자기 생각과 똑같기를 바라면서 대화를 하시는 분들이 있습니다. 저는 그 순간에는 똑같은 목사가 될 수 있습니다.

79.   그런데 다른 생각을 가지고 있는 분앞에서는 그분과 똑같은 생각으로 바뀔 수 있습니다.

80.   왜냐하면, 이것은 내가 전해야 하는 하나님의 말씀도 아니고, 하나님의 자녀로서 못마땅한 일도 아니고, 방향이 잘못된 죄도 아니기 때문입니다.

81.   여기계신 모든 분들이 그리고 저도 마찬가지로, 올바른 과녘을 향해 집중하면 좋겠습니다.

82.   다시한번 말씀드리지만, 교회는 멋있었습니다. 교회는 늘 풍요롭게 사랑을 드러냈고, 주저하지 않고 아픈 자들, 어려운 자들, 고통받는 사람들을 향해 활짝 문을 열었습니다.

83.   그리스도인들도 특별했습니다. 주저하는 자리를 마다하지 않았고, 함께 연합해서 부족한 것을 채워가는데 노력했습니다.

84.   무엇보다도 예수께서 가신 그 길을 똑 같이 걷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85.   하나님의 자녀~! 우리는 너무 쉽게 이 고백을 하는데, 요한은 힘을 주어 “하나님이 우리를 얼마나 사랑하시기에”라는 표현을 썼습니다.

86.   우리는 하나님의 사라을 받는 자녀이며, 예수님이 걸어가신 그 길을 똑같이 걸어갈 수 있는 믿음의 사람이라고 합니다.

87.   대단하지 않습니까? 이것을 잘 붙들고 하나님의 자녀로 이땅을 살아가는 저와 여러분이 되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조회수 12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