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4월21일 주일설교 원고(한글, 영문)





Acts 4:5-12

The power of the Holy Spirit


it talks about Peter and John being questioned by the religious leaders of their time.


The keywords in the text are "authority and power" which suggest a strong backing. The text is very naturalistic and doesn't give away much, but it's possible that Peter and John are being interrogated or put on trial, just like Jesus was. In verses 5-6, we see that many of the Jewish religious leaders of the day gathered to question Peter and John, including the leaders of the Sanhedrin. This means that those with political power, religious power, and judicial power all flocked to Peter and John.


In verse 7, the crowd asked Peter and John, "By what authority and in whose name did you do these things?" And in response, verse 8 says that Peter answered them "because he was filled with the Holy Spirit." The "these things" they asked about are later explained in verse 9 when Peter says, "If it is because of the good things you have done for the sick man, and by whose power he was made well, that we are receiving today's newspaper," we can infer that it was because of the events that preceded our reading.


Peter and John go to the temple to pray, and as they leave the temple gates, they perform a miracle: they raise a man who hasn't been able to walk since he was born "in the name of Jesus." The man who hadn't been able to walk since he was born leaped about, so you get the idea of what's happening here. The fact that the man who couldn't walk was now walking and that he was always at the gate of the temple to beg means that almost the entire community of Israel knew about this man. For this man to suddenly get up and run around would have been one of the significant events for the Israelites. So this is why the religious, political, and judicial leaders are now interrogating Peter.


People were wondering, "By whose authority and in whose name?" Did this happen? In whose name? While it is true that many forces drive the world, the direction of the question, asking "by what authority and in whose name" the "good deeds done to the sick" were done, as Peter answers, already suggests that most Jews of the time were always thirsty for power, for some authority, or someone in charge.


Peter was filled with the Holy Spirit and was transformed into a courageous man who spoke boldly in front of people who were previously scared and afraid enough to deny Jesus. In the Bible, there are scenes of being filled with the Holy Spirit in the books of Numbers and Acts. In the book of Numbers, the grumbling Israelites and their leader, Moses, become discouraged, gather the elders, and are transformed by the Holy Spirit. As you may recognize, in the Book of Acts, the disciples meet in Mark's upper room and are filled with the Holy Spirit. They have in common that the Holy Spirit transformed their familiar behavior into something completely different. We can learn from this that through God's grace, the Holy Spirit gives us the courage to do things we might not otherwise dare to do and the strength to stay the course.


Peter introduces the authority and name of someone people are curious about, "Jesus Christ of Nazareth." But here's the kicker: "whom you crucified and killed." Perhaps the direction of the power people expect is to talk about authority and power through actual power. When we confess, "Jesus, the all-powerful and exalted name," we recognize that this confession does not refer to Jesus's power and authority, but rather to the power of the Holy Spirit who works in us.


People often expect the world's power and authority figures to have the answers, but Peter confesses that true power comes from Jesus, who died on the cross. In verse 11, he quotes Psalm 118:22, "I am the stone you have rejected, but it is Jesus who has become the cornerstone." Jesus, who was sent to die on the cross, is the authority they seek.


Peter refers to this as the stone they threw away, but Jesus rose from the dead and became the Chief Cornerstone. This demonstrates the strength and power of Jesus Christ. Christianity is about God coming down to our level to help us. We talk about "kenosis," which means that God saves us by becoming like us and offering himself as a sacrifice to save us. This is the essence of Christianity, but too often, the church is used by politicians to gain votes. They put themselves on the pulpit, speak and read the Bible, but the church doesn't sound prophetic to them. This is not what Christianity is supposed to be about. We are not supposed to use one another, but rather work together to fight what is wrong and lacking. We want to build up the church through the stones we throw away.


The world killed and punished Jesus, but Peter boldly proclaims that this is the power that raised the disabled from the dead, whose name is Jesus. In verse 12, he bears witness with the famous words: "There is salvation in no one else, for there is no other name under heaven given among men by which we must be saved."


This passage is famous because it emphasizes the uniqueness of Christianity compared to other religions. However, it's important to remember that Peter isn't talking to all the religious people in the world; he's talking to the Jewish religious leaders. Although we translate it as salvation, the Greek word "Soteria" means to be "physically or morally" healthy. In context, "healed" might be closer than "saved." When asked, "Are you saved?" most of us hesitate. This is because our understanding of salvation is primarily a future concept. Being saved and going to heaven is our most basic understanding of salvation.


As Jesus said, "Repent, for the kingdom of heaven is at hand." In other words, the kingdom of heaven is the kingdom of God, and it is not a territory but a concept of God's rule. To understand the kingdom of heaven, we must understand the concept of coming rather than going. The reign of God takes place where we live now, and the church is where God's governing order operates. To be saved means to live in God's plan, not according to the powers and authorities of the world. It also means being physically and spiritually healed and restored. Salvation is not a future event; it's a present event. When filled with the Holy Spirit, our lives are full of joy, and we experience restoration and healing. We need to be able to confess our salvation now. When Peter confesses that there is salvation in the name of Jesus, he is confessing to the Jewish religious leaders, political leaders, and judicial leaders that the Jesus they killed is the "Savior who will save us."


Are you saved? It would help if you said yes. This is the story of salvation. We take the stone that the world throws away and live as if it were the cornerstone on which the world is built. We confess that Jesus, who died on the cross, is the risen Savior who saved us. This is the proof that we are saved. We come to a church that doesn't even have a parking lot to worship on Sunday. Faith looks like this for people living outside the world's order. Today, the church is weakening in this confession, but this is how we live. By the power of the Holy Spirit, we live in the name of Jesus. This means we walk the earth with power that the world cannot comprehend.


People often expect the world's power and authority figures to have the answers, but Peter confesses that true power comes from Jesus, who died on the cross. In verse 11, he quotes Psalm 118:22, "I am the stone you have rejected, but it is Jesus who has become the cornerstone." Jesus, who was sent to die on the cross, is the authority they seek. Peter refers to this as the stone they threw away, but Jesus rose from the dead and became the Chief Cornerstone. This demonstrates the strength and power of Jesus Christ.


Christianity is about God coming down to our level to help us. We talk about "kenosis," which means that God saves us by becoming like us and offering himself as a sacrifice to save us. This is the essence of Christianity, but too often, the church is used by politicians to gain votes. They put themselves on the pulpit, speak and read the Bible, but the church doesn't sound prophetic to them. This is not what Christianity is supposed to be about. We are not supposed to use one another, but rather work together to fight what is wrong and lacking. We want to build up the church through the stones we throw away. The world killed and punished Jesus, but Peter boldly proclaims that this is the power that raised the disabled from the dead, whose name is Jesus. In verse 12, he bears witness with the famous words: "There is salvation in no one else, for there is no other name under heaven given among men by which we must be saved."


This passage is famous because it emphasizes the uniqueness of Christianity compared to other religions. However, it's important to remember that Peter isn't talking to all the religious people in the world; he's talking to the Jewish religious leaders. Although we translate it as salvation, the Greek word "Soteria" means to be "physically or morally" healthy. In context, "healed" might be closer than "saved." When asked, "Are you saved?" most of us hesitate. This is because our understanding of salvation is primarily a future concept. Being saved and going to heaven is our most basic understanding of salvation.


As Jesus said, "Repent, for the kingdom of heaven is at hand." In other words, the kingdom of heaven is the kingdom of God, and it is not a territory but a concept of God's rule. To understand the kingdom of heaven, we must understand the concept of coming rather than going. The reign of God takes place where we live now, and the church is where God's governing order operates. To be saved means to live in God's plan, not according to the powers and authorities of the world. It also means being physically and spiritually healed and restored. Salvation is not a future event; it's a present event. When filled with the Holy Spirit, our lives are full of joy, and we experience restoration and healing. We need to be able to confess our salvation now. When Peter confesses that there is salvation in the name of Jesus, he is confessing to the Jewish religious leaders, political leaders, and judicial leaders that the Jesus they killed is the "Savior who will save us."



Are you saved? It would help if you said yes. This is the story of salvation. We take the stone that the world throws away and live as if it were the cornerstone on which the world is built. We confess that Jesus, who died on the cross, is the risen Savior who saved us. This is the proof that we are saved. We come to a church that doesn't even have a parking lot to worship on Sunday. Faith looks like this for people living outside the world's order. Today, the church is weakening in this confession, but this is how we live. By the power of the Holy Spirit, we live in the name of Jesus. This means we walk the earth with power that the world cannot comprehend. I want both you and me to remember this and to walk firmly with the Lord. As believers in Jesus, we live differently, and that's why we call ourselves so."


사도행전 4:5-12

성령의 능력

 

1.     오늘 본문은 베드로와 요한이 당시 종교지도자들로 부터 심문을 받는 장면에 대한 기록입니다.

2.     본문의 키워드는 “권세와 힘” 또는 “누구의 이름”으로 라는 소위 든든한 뒷배에 대한 이야기들입니다.

3.     성경에 보면 상당히 많이 힘과 권위, 그리고 어떤 뒷배경을 가졌는가에 대해서 자주 등장하고 이야기하곤 합니다.

4.     5절-6절에 보면, 당시 유대종교 지도자들이 대거 베드로와 요한을 심문하기 위해 모였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5.     6절에, 안나스와 가야바, 요한과 알렉산더라는 이름은 종교지도자들과 더불어 당시 산헤드린 공회에 지도자들이 함께 몰려왔다는 뜻입니다.

6.     이 말은 오늘 날로 이야기하면, 정치적 힘을 가진 자, 그리고 종교적 힘을 가진 자, 사법적 힘을 가진 자들이 모두 베드로와 요한에게 몰려온 것입니다.

7.     본문의 내용은 너무 자연스러워서 그런 티가 나지 않지만, 지금 사실 예수님이 받으셨던 신문을 받는 것처럼, 베드로와 요한이 지금 심문, 즉 재판 같은 것을 받고 있는 것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8.     7절에 몰려온 자들이 베드로와 요한에게 질문을 합니다. “그대들은 대체 무슨 권세와 누구의 이름으로 이런 일을 하였소?” 그리고 이에 대해 8절 보면, 베드로가 “성령이 충만해서” 답을 하였다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9.     이들이 물어본 “이런 일은” 이어지는 본문에서 9절에서 베드로가 “우리가 오늘 신문을 받는 것이, 병자에게 행한 착한 일과 또 그가 누구의 힘으로 낫게 되었느냐 하는 문제 때문이라면” 이라는 구절을 통해 오늘 읽은 본문 앞에서 벌어진 사건 때문이라는 것을 짐작할 수 있습니다.

 

10.   베드로와 요한은 성전에 기도하러 갔다가, 성전미문앞에서 나면서 부터 걷지 못한자를 “예수의 이름으로” 일으켜 세우는 기적을 일으킵니다.

11.   우리가 잘 아는 구절이죠. “은과 금은 내가 없거니와 내가 나사렛 예수의 이름으로 명하노니, 일어나 걸어라”

12.   이 한문장으로 나면서 걷지 못한자가 펄쩍 펄쩍 뛰어다녔다고 하니까, 대략 지금 어떤 상황이 벌어졌는지 알 수 있을 것입니다.

13.   나면서부터 걷지 못한자가 걷게 되었고, 그 사람이 늘 구걸하기 위해서 성전 앞 미문 앞에 있었다는 것은 거의 모든 이스라엘 공동체가 이 사람에 대해서 알았다는 것입니다.

14.   그리고, 걷지 못하는 자가 성전 앞까지 갈 수 있었다는 것은 이 사람이 구걸 할 수 있도록 돕는 자들이 있었고, 늘 이런 상황에서는 어느정도 이익을 얻는 자들, 걷지 못하는 자 곁에서 붙어먹는 자들이 있었을 수 있습니다.

15.   이런 사람이 갑자기 일어나서 뛰어다녔으니, 이스라엘 사람들에게는 큰 사건 중에 하나였을 것입니다.

16.   이런 연장선상에서 종교지도자들, 정치 지도자들, 사법지도자들이 지금 베드로를 심문하고 있는 것입니다.

17.   본문의 배경은 이렇고, 여기서 하나 우리들이 눈여겨 봐야 하는 것은 사람들은 이 사건을 “권세와 누구의 이름”으로 이런 일을 벌였을까? 궁금해했다는 사실입니다.

18.   세상이 여러가지 힘으로 움직이고 있는 것은 맞습니다만, 베드로가 답변하는 것처럼, “병자에게 행한 착한 일”에 대해서도 “어떤 권세와 누구의 이름”으로 그리 되었는지를 묻는 질문의 방향은 이미 당시의 대부분의 유대인들은 늘, 힘과 어떤 권세 또는 마땅한 누군가의 존재에 대한 목마름이 있었다는 것을 짐작케 합니다.

19.   두번째로 눈여겨 볼 것은 베드로의 변화 입니다. 우리 베드로가 이전의 베드로가 아닙니다. 왜냐하면 성령 충만하다고 본문은 분명히 기록하고 있습니다.

20.   성령충만에 대해서 지금도 우리들이 소망하는 신앙생활의 중요한 영적변화로 우리들은 알고 있습니다. 성령충만에 대해서 이런 저런 경험들은 많이 있지만, 어느 것이 맞는지 어떻게 해야 하는지 또는 늘상 성령충만을 기대하며 살아야 하는 건지 목회자만 그래야 하는 것인지 아니면, 대부분은 무관심해도 되는지에 대해서 궁금할 수 있습니다.

21.   분명한 것은 베드로가 성령충만해서 예전에는 예수를 부인할 정도로 무서워하고 두려워했던 사람들 앞에서 담대하게 이야기하는 용기 있는 자로 변화된 것을 볼 수 있습니다.

22.   성경에는 성령 충만함을 받는 장면이 민수기와 사도행전에서 등장합니다.

23.   민수기에서는 불평을 늘어놓는 이스라엘 백성들과 이들을 끌고가는 모세가 낙심해서 장로들을 모아다가 성령충만함으로 변화되는 장면이 등장하고,

24.   사도행전에서는 잘 아시는 것처럼, 마가의 다락방에서 모였던 제자들이 성령충만함을 받는 장면이 등장합니다.

25.   이 두가지 사건에서 공통적인 것은 성령 충만함을 통해 그들이 익숙하게 보였던 행동들이 전혀 다른 모습으로 변화되었다는 것입니다.

26.   그리니 우리들이 배울 수 있는 성령 충만함은 하나님이 주시는 은혜를 통해 감히 할 수 없는 일을 할 수 있는 용기와 그 길을 갈 수 있는 힘을 가지게 된다는 것입니다.

27.   베드로는 이어서 담대하게 어디서 이런 힘, 누구의 이름에서 비롯되었는지를 이야기합니다.

28.   10절에, “여러분 모두와 모든 이스라엘 백성은 이것을 알아야 합니다. 이 사람이 성한 몸으로 여러분 앞에 서게 된 것은, 여러분이 십자가에 못 박아 죽였으나 하나님이 죽은 사람들 가운데서 살리신 나사렛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을 힘입어서 된 것입니다”

29.   베드로는 분명히 “나사렛 예수 그리스도”라는 이름으로 사람들이 궁금해 하는 누구의 권세와 이름을 소개합니다.

30.   그런데, 여기에 한가지 더, “여러분이 십자가에 못박아 죽였다”라는 것을 표현하고 있습니다.

31.   아마, 사람들이 기대하는 힘의 방향은 실제적 힘을 통해 권세와 능력을 이야기하는지 모릅니다.

32.   모든 능력과 뛰어난 이름 예수~! 라는 고백을 할 때 이 고백은 예수님의 권세와 능력을 세상을 지배하는 그런 힘과 권세가 아님을 잘 알고 있습니다.

33.   사람들의 기대는 힘있고, 세상에 군림하는 권세와 능력이 이런 일들을 벌일 것 같지만, 베드로는 분명히 십자가에서 죽으신 예수가 바로 그 힘의 원천이라는 것을 고백합니다.

34.   그러면서 11절에서 시편 118편22절을 인용하면서 “당신들이 버린 돌이지만, 모퉁이돌 되신 분이 예수”라는 고백을 합니다.

35.   그들이 그렇게 궁금해 하는 권세와 이름의 주인공은 자신들이 십자가에 죽게 한 예수라는 것입니다. 이걸 베드로는 버린 돌이라고 이야기합니다. 그들은 버렸지만, 예수님은 부활하셔서 마침내 모통이돌이 되었다는 것입니다.

36.   여기서 우리들은 다시한번, 우리들이 고백하는 예수 그리스도의 힘과 능력이 어느 방향을 향하는지를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37.   기독교는 하나님이 우리와 눈높이를 맞추시기 위해 저 높은 곳에서 낮은 곳으로 내려오셨습니다.

38.    케노시스라는 표현으로 이야기하는데, 하나님은 우리를 구원하는 방법이 힘으로 몰아치지 않으시고, 우리와 스스로 같아 지셔서 우리를 구원하시기 위해 스스로를 제물로 드리셨다는 것입니다.

39.   기독교의 방향은 여기에 있습니다. 그런데 언제 부터인가? 교회가 세상 출세하는 자들의 욕망을 드러내는 공간이 되었습니다.

40.   특히 투표할 때 표를 얻기 위해 정치하는 자들은 교회를 이용합니다.

41.   강대상에 이들을 올려 보내서 말을 하게 하고, 성경을 읽게 합니다.

42.   그럴 수도 있지만, 이들을 향해 교회가 예언자의 소리를 내지 않습니다.

43.   잘 못하고 부족한 것을 향한 매서운 채찍을 내려치지 않고 오리려 한 몸과 같이 서로를 이용하려는 모습은 사실 기독교가 가지는 방향과 다릅니다.

44.   우리들은 버린 돌을 통해 교회를 든든히 세우고자 하는 자들입니다.

45.   세상은 예수를 죽이고 벌였지만, 베드로는 이 분이 바로 나면서부터 걷지 못한자를 일으켜 세우신 능력이라고, 그 이름이 예수라고 담대히 전하고 있습니다.

46.   그리고12절에 유명한 말을 증거합니다. “이 예수 밖에는, 다른 아무 에게도 구원은 없습니다. 사람들에게 주신 이름 가운데 우리가 의지하여 구원을 얻어야 할 이름은, 하늘 아래에 이 이름 밖에 다른 이름이 없습니다.”

47.   이 구절이 왜 유명 하냐면, 오늘날 우리들은 기독교를 타종교와 비교해서 기독교가 가지는 특별함을 강조하기 위하 본문을 사용합니다.

48.   하지만, 베드로는 지금 전세계 모든 종교인들에게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라, 유대종교지도자들에게 이 이야기를 하고 있다는 사실을 기억해야합니다.

49.   구원이라고 번역을 했지만, “소테리아”라는 헬라어는 “육체적, 또는 도덕적으로” 건강해진다는 뜻을 가집니다.

50.   문맥상으로 보면, 구원받았다 보나는 “치유받았다”라는 이해가 더 가까울 수 있습니다.

51.   우리들이 이해하는 구원에 대해서도 생각해 볼 수 있습니다.

52.   구원받으셨습니까? 라고 물으면 대부분 머뭇합니다.

53.   우리가 이해하는 구원은 대부분 미래적인 구원의 개념만 생각하기때문에 그렇습니다.

54.   구원받고 천국에 간다는 것이 우리들이 가지는 가장 기본적인 구원의 이해입니다.

55.   자주 말씀드리지만, 예수님이 처음 공생애를 하시면서 선포하신 말씀이 “회개하라 천국이 가까이 왔느니라”입니다.

56.   즉 간다는 개념보다, 온다는 개념을 이해해야 천국을 이해할 수 있습니다.

57.   천국은 풀어쓰면 하나님 나라입니다. 하나님 나라는 영토의 개념이 아니라, 하나님 통치의 개념입니다.

58.   온다는 뜻은 하나님의 통치가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자리에서 일어난다는 뜻입니다.

59.   이런 의미를 이해한다면 교회는 하나님의 통치 질서가 운행되는 곳입니다.

60.   세상은 버린 돌, 십자가에 못박아 죽였던 그들이 활용했던 질서가 아니라, 우리들은 그 버린 돌이 모퉁이 돌 되고, 십자가의 죽음이 곧 부활이라는 새로운 생명으로 변화된 것을 기억하며 이 땅을 살아가는 존재라는 것입니다.

61.   이런 의미에서 구원받았다는 것은 하나님의 통치 질서 가운데 살아가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62.   세상의 권세와 능력, 그들이 누리는 힘에 의해 사는 삶이 아니라, 하나님이 마련한 계획 속에 내가 살게 되었다는 것이 구원받았다는 의미입니다.

63.   육체적으로 그리고 정신적으로 치유되고 회복되었다는 의미이기도 합니다.

64.   그래서 구원은 미래적 사건이 아니라, 현재적 사건입니다.

65.   성령충만하면 삶에 기쁨이 넘칩니다. 그런 경험이 있으시지요?

66.   활력이 넘쳐나고, 아침에 해가 뜨는 것만봐도 감격하고 하루가 기대되며 살아갑니다.

67.   늘 넘쳐나는 기사와 사건들은 우리를 절망으로 모는 것 같지만, 우리들은 늘 구원 감격으로 회복과 치유를 경험하며 산다가 구원받았다는 것입니다.

68.   지금 구원을 고백할 수 있어야 합니다.

69.   베드로가 예수의 이름 밖에는 구원이 없다는 고백은 유대종교지도자들, 정치 지도자들, 사법지도자들에게 당신들이 죽인 예수가, 버린 돌처럼 여긴 예수가 바로 “우리를 구원하실 구원자”이심을 고백하는 것입니다.

70.   다시한번 물어볼께요

71.   여러분은 구원받았습니까?

72.   네 받았다고 이야기해야 됩니다. 아직 잘 모르겠다? 미래적 생각을 가지면 그렇습니다. 언젠가 그날이 온다고만 생각하면 그렇습니다.

73.   우리는 예수를 믿음으로 하나님의 질서가운데 살아갑니다.

74.   이게 구원의 역사입니다.

75.   세상이 버린 돌을 가지고 우리들은 세상을 든든히 세우는 모퉁이 돌로 여기며 살아갑니다.

76.   십자가로 죽으신 예수가 우리를 구원하신 부활하신 구주 예수님이라고 고백합니다.

77.   이것이 우리들이 구원받았다는 증거입니다.

78.   주일에 예배하기 위해 주차장도 없는 교회에 옵니다. 이것이 세상의 질서와 상관없이 살아가는 사람들이 보여주는 신앙의 모습입니다.

79.   오늘날 교회는 이런 고백이 약해지고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들은 이런 믿음 가지고 이 땅을 살아가는 것입니다.

80.   성령의 능력! 우리는 예수의 이름으로 사는 존재입니다.

81.   세상이 감히 상상할 수 없는 능력으로 이 땅을 살아가는 존재라는 뜻입니다.

82.   잘 기억하시고 주님과 든든히 동행하는 저와 여러분이 되기를 바랍니다.

83.   우리는 다르게 사는 존재이고, 이를 통해 우리들은 스스로 기독교인, 예수믿는 사람이라고 이야기하는 것입니다.




조회수 15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留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