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5월11일 목요일, 사무엘하 16:15~23



압살롬이 예루살렘에 입성합니다. 그 자리에 다윗의 친구인 후새가 압살롬을 왕으로 인정하는 장면이 연출됩니다. 반란의 정당성을 위해 필요한 인물로 후새가 첫번째로 자리합니다. 두번째로는 아히도벨의 계략이 이어집니다. 책사로 알려진 아히도벨은 하나님의 뜻보다 자신의 지략을 의지하는 왕들에게 큰 힘을 주었던것 같습니다. 다윗의 후궁들을 압살롬이 동침하면 왕의 정당성을 차지하는 것이라고 아히도벨은 안내하고 압살롬이 그대로 행합니다.


전쟁에서 패한 왕의 후궁들은 승리한 왕의 소유가 됩니다. 당시 고대근동 모든 국가들이 누린 전리품으로 후궁들은 취급하였던것입니다. 아히도벨의 지략은 다윗의 왕위를 압살롬이 공식적으로 찬탈한 것을 대내외적으로 인정받기위해 공개적인 압살롬의 다윗의 후궁동침을 계획한것입니다.


오늘 본문에서 후새와 같은 인물과 아히도벨을 깊이 들여다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후새는 기회주의자이면서 오랜 친구보다 당장의 힘의 원리에 순응하는자입니다. 이런 자를 자신의 옆에 두는 압살롬의 한계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아히도벨은 꽤 지략이 뛰어난것 같지만, 정서적 저항에 압살롬을 내몰고 있습니다. 압살롬은 왕자의 난을 일으킨것이지 정상적인 두 국가간의 전쟁에서 승리한 승리자가 아닙니다. 전쟁이 끝나지도 않은 상황에서 예루살렘 점령을 너무 크게 드러내려는 욕심에 정서적인 반감으로 유리했던 전세를 엉뚱하게 잃어버리는 계기를 마련합니다.


본문에서 이런 아히도벨을 하나님의 뜻과는 다른 결정을 하는 사람으로 표현합니다.


압살롬에게는 당장에는 천군만마와 같은 후새와 아히도벨은 결국 압살롬을 사망의 음침한 길로 인도하는 자들이라는 점에서 본문은 깊은 생각으로 인도합니다.


중보기도

하나님의 지혜가 아닌 사람의 지혜로 살아가지 않도록 이끄시고, 열린교회는 더욱 하나님의 뜻으로 세워지는 교회가 되도록 기도해주세요.

각 속회와 소그룹 모임들을 위해서 기도해주세요.

조회수 51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