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베드로전서 2 : 11~25, 2024.06.04 (화)


토요일 오린다 기도모임

그는 우리 죄를 자기의 몸에 몸소 지시고서, 나무에 달리셨습니다. 그것은, 우리가 죄에는 죽고 의에는 살게 하시려는 것이었습니다. 그가 매를 맞아 상함으로 여러분이 나음을 얻었습니다. 전에는 여러분은 길 잃은 양과 같았으나, 이제는 여러분의 영혼의 목자이며 감독이신 그에게로 돌아왔습니다. (벧전 2:24-25)

세상에는 다양한 삶의 자리가 있습니다. 베드로가 전하는 편지는 성도들이 각자 처한 삶의 형편에서 주님을 섬기는 것은 어떤 삶인가를 이야기합니다. 때로는 억울하고, 때로는 뜻대로 되지 않는 상황에서 어떻게 하면 예수 믿는 자로 살아야 할지를 고민하고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예수믿으니, 손해보라는 뜻이 아닙니다. 무조건 참으라는 것도 아닙니다. 감정을 숨기고 온몸에 스트레스를 받으며 살라는 것도 아닙니다. 이제 하나님의 백성이라는 여유로운 삶을 누려보라는 뜻입니다.


주인으로서, 종으로서, 삶이 만들어진대로 살아가는 것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백성으로 세상이 인정하는 잘 정돈된 삶의 기준을 보이며 살라는 것입니다.


어려운 것이죠. 쉽지 않습니다. 잘 정도된 삶, 기준과 표준이 되는 삶, 뭔가 모범이 되고, 달라야 하는 삶으로 느껴지지만 하나님의 거룩한 백성이라는 표현속에 있는 그리스도인의 삶은 자유와 기쁨 그리고 아름다움 이라는 표현으로 베드로는 이야기합니다.


우리는 아름다운 삶을 사는 사람들입니다. 기억하시고, 오늘 하루도 아름다운 삶으로 한걸음 더 나아가시기 바랍니다.


묵상

내가 그리스도인이구나 느낄때가 언제에요?


중보기도

  1. 사역자들을 위해서 기도해주세요. 여름행사를 준비중에 있습니다. 위해서 기도해주세요

  2. 열린교회와 성도들을 위해서 기도해주세요. 특히 질병가운데 있는 분들을 위해서 기도해주세요.


오린다 캠퍼스 소식

  1. 오린다 캠퍼스 공사를 곧 시작합니다. 지붕(루핑) 퍼밋과 HVAC에 대한 퍼밋이 생각보다 오래걸려서 기다리고 있습니다. 곧 페인트와 바닥공사를 시작할것 같습니다.

  2. 여름성경학교를 8월2일에 오린다에서 하려고합니다. 가능하면요. 위해서 기도해주세요.

  3. 지난주 토요일에는 교회페인트를 위해 전문적으로 페인트 색깔을 정하는 분이 오셔서 페인트에 대한 컨설팅을 해주셨어요.



조회수 86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