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사무엘상 15:10~23, 2월20일 월요일



사무엘이 나무랐다. "주님께서 어느 것을 더 좋아하시겠습니까? 주님의 말씀에 순종하는 것이겠습니까? 아니면, 번제나 화목제를 드리는 것이겠습니까? 잘 들으십시오. 순종이 제사보다 낫고, 말씀을 따르는 것이 숫양의 기름보다 낫습니다. (삼상 15:22)

시작한 일을 후회할때 두가지 선택이 있습니다. 다시 시작하던거 아니면 그래도 무리해서 끌고 가던가.. 물론 포기하는 경우도 있겠지만, 대부분은 포기보다는 선택을 택하는 것 같습니다.


사울을 왕으로 세웠는데 후회한다고 합니다. 하나님과 사무엘의 콜라보로 만들어진 사울왕이 문제가 있고, 이것을 후회한다는 것입니다.


성경은 완벽하지 않은 일들을 돌이키는 장면을 종종 읽게됩니다. 하나님이 실수하신 것일까? 아니면 사무엘이 실수한 것일까?


내용은 어려운 전개를 이어가지만, 사무엘을 이런 사울을 향해 무엇을 후회하는지 정확하게 문장을 남깁니다. “순종이 제사보다 낫다”


이 한문장은 기독교역사와 시간을 넘어 수세기를 거쳐 지금까지도 우리들에게 읽혀집니다. 이유는 사울을 통해 그 부족함을 넘어 우리들이 간직해야할 내용은 불완전한 성경의 내용이 아니라, 이런 인물들을 통해 우리들에게 주는 생명의 말씀이 있기때문입니다.


지금 우리들의 삶은 시간을 너머, 공간을 넘어 생명의 이야기로 전달될 것입니다. 지금 우리교회의 신앙의 모습은 우리가 생각하는 이상으로 전달되어지고 기억되어질 것입니다.


묵상

무엇을 기억하고, 어떤 기억을 남기기 원하시나요?


중보기도

오늘 조자금 권사님 장례예배를 위해서 기도해주세요

장명숙 집사님을 위해서 기도해주세요. 그리고 자녀들을 위해서 기도해주세요.



조회수 58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